Kim Jae Joong’s ‘The Rebirth of J’ Tour in Seoul on ‘Play to Stage’ Radio Program [REVIEW]

Kim Hyo Sang’s Play to Stage
[Episode 47] We will review a concert, Kim Jaejoong’s concert!
February 2, 2017

Kim Hyo Sang: Yes, it is time to listen to a concert review. Today, reporter Cheon Sang Wook has arrived as usual. Hello.
Cheon Sang Wook: Yes, hello. This is reporter Cheon Sang Wook from ET Entertainment.
HS: Yes, nice to meet you.
SW: Nice to meet you, too.
HS: Actually last week, house manager Kim Myung Soo from the National Theater visited us and talked about the plays of the national classical opera of Korea.
SW: Yes.
HS: It was not our very keen intention, but we anticipate for some special performance today. What is today’s review about?
SW: Today I want to do something different from the usual. I want to talk about a concert of Kim Jaejoong.
HS: Kim Jaejoong. The one who was in TVXQ?
SW: Of JYJ
HS: Of JYJ, yes. (laughs) I’m talking about the days of TVXQ.
SW: Which old days are you talking about?
HS: Ah, I’m sorry. Yes, Hero Jaejoong from JYJ. Is it his solo concert?
SW: Yes, It’s 2017 Kim Jae Joong Asia Tour in Seoul with a title ‘The Rebirth of J’.
HS: ‘The Rebirth of J’.
SW: Yes, I’m talking about that concert and he did his performances at Tiger Dome in Korea University on January 21st and 22nd.
HS: He is also acting, right?
SW: Yes. He started off with the concerts in Seoul and he will do a tour in Japan in Tokyo, Osaka, Nagoya and so on. Then, he will continue in Hong Kong, Thailand, Macao and Taiwan in total of 8 cities and 13 shows.
HS: Ah, this is such a broad-scaled tour. To be honest, we have talked about concerts a lot but it is our first time to talk about a pop star’s concert, right?
SW: Yes, truly.
HS: I’m looking forward to the review.

SEE ALSO: 2017 KIM JAE JOONG ASIA TOUR ‘The REBIRTH of J’

SW: From the perspective of a fan club of Kim Jaejoong, they can talk about his songs, but since this is ‘Play to Stage’, I want to focus on his concert stages.
HS: Actually, before you said that right now, I was wondering what is there in this concert for us to review. As you say it’s about the stage, I see for now.
SW: First of all, there was a main stage and an extended T-shaped stage. This extending stage was like a fashion runway. It also had an atmosphere of a party hall rather than a concert hall. The main stage had a separated 1st and 2nd floors. That’s an usual structure of any stage performance.
HS: If you say 1st floor, then the stage did not have stairs but the floors were distinctive?
SW: Yes, there were two floors and the T-shaped part. This extending stage can be lifted up and rotated 90 degrees.
HS: The whole T-part did that?
SW: The extended from the T-shape did that.
HS: The convex part.
SW: It can be lifted up and rotated 90 degrees.
HS: So, they were made separately.
SW: The main [stage] was there before and the extended stage was inserted later. So with that, the artist can come close to those audience seats that were located far away from the main stage.
HS: Extended stage’s strength was to make him close to the audience’s seat and they can have more various perspectives. The view.
SW: And I will talk about it later but they really expressed themselves well through screen clips and lighting to create a feeling of hanging in the air.
HS: Um, so it was like one square which was floating in a void, right?
SW: Yes, yes. There was a concert called ‘Soul, Sunflower’ by the national performance group last November in National Theater of Korea’s main hall.
HS: You did a review back then.
SW: Even in that performance, different from this T-shape, a protruded stage came out and was raised. So at last, the actors could see the audience on the 2nd floor eye to eye.
HS: That comes out from the bottom to the audience seats. Like eating all up.
SW: Likewise, the skill of raising the stage gave a feeling of tension to the audience on the 2nd floor. They normally watch the show from afar so when the actors approach closer in sudden, the audience can get tensed and experience different feelings.
HS: Some audience might like it and some might feel tensed. It’s like more friendly.
SW: The tension I’m talking about here is a joyful one. The things that come close, in Kim Jaejoong’s concert, things that were raised in the middle can block the views of others. But here, they made it all transparent.

HS: Ah, so they made the things that supported him to be transparent.
SW: Except the square in the middle, all the things that supported him like the front and back parts that came out in length were made transparent, so when it was raised, the people below or beside the stage can still see. If some people’s views are blocked in order to give a better view for others, at some point the audience on one side would like it but others on the other side may not.
HS: Yes, so that gives a look that the actor is floating in the air, instead of being supported by some stages. Uh, that kind of mysterious effects. Um.
SW: Combine all those things with the screen clips and lighting, he looked like as if he was right there floating in mid-air. And when the screen clips came on, the whole thing looked like a Photoshopped work.
HS: Oh, that’s a legit stage skill there.
SW: To be honest, there could be a tendency to underrate this kind of commercial performances.
HS: Yes, just a bit. A pop star concert is more of an event than a stage production of a performance. People understands it that way.
SW: I did not have a fixed thought there, but to be honest, it was a solo concert of a superstar. The audience could care less for the stage, screen clips or lighting.
HS: Could be, because they were going for the sake of seeing the person.
SW: So they can just create moods and things that will roll just fine, but they made the show so fine and delicate that it could be broadcast right there and then.
HS: Especially, this was a huge concert. Actually, when we say “large-scaled concert”, the stage setting is one thing but in general we use special effects. Like using some explosives, those kinds of special effects. They put a lot of emphasis on those things, but as you mentioned, they emphasized the stage itself in this particular concert.

SW: They made these clips. The quality and resolution of these screen clips were very clear. It wasn’t something to pass by in the show but I think it would’ve been fun to make a concert just with these clips.
HS: The overall direction of the concert with the clips [was good].
SW: When the artist sings a song, the background appears behind him. It could be those background or imagery pictures. Each song has different concept, and it was made exquisite and delicate. People can think it as easy as this sort of thing work just well with a lot of funds, but it needs a lot of delicate efforts.
HS: It is a concern.

SEE ALSO: The Stage Of Kim Jae Joong ‘The Rebirth of J’ Concert in Seoul [REPORT]

SW: And the Korea University Tiger Dome is not a hall intended for musical performances.
HS: Of course, because it is a gymnasium.
SW: Yes. It really was not easy to set the sound. A characteristic of Kim Jaejoong’s songs is that he uses higher vocal keys than female artists. So it could produce a tearing or buzzing-like sound, but they did a nice work on the sound. People can think it as because they had good sound equipment, but this was a result of a tremendous effort.
HS: Since they were preparing for an Asian tour, how hard would they be working? The staff and other people.
SW: When some people do fine art, most of them just let things go because they have stagnation or people are comprehensive to them and don’t identify the problems, or because of time and so on. When I was working in a company previously, I organized an event for the whole company once. They told me they could never fix it, but after working all night for three days, they fixed the sound.
HS: Ah, the sound engineers did that.
SW: So I asked them later. They knew they could fix it but why didn’t they do that from the beginning? They told me it was so hard to fix the sound in a non-musical hall. So they only do it when someone strongly urges for that. Frankly speaking, after the sound was fixed, those who came [to the concert] responded very positively that they could hear well in any seats.

HS: For a gymnasium, they have concerts in gymnasiums to accommodate greater number of seats and to attract more people. They can fit much more people than any other concert halls. In doing so, the speakers have to cover more areas and people. So they need more thinking and the engineers need more time.
SW: And if we look, it was a concert of the artist, but other stage components including sound, lighting, video clips and the detail of the stage setting, or getting things done on time made me feel that each staff created the stage with pride and that each of them is an artist himself or herself.
HS: Yes.
SW: It is easy to think that when a pop star does a concert, eh, they use a lot of money and have great equipment [for a great outcome]. But I recommend it to classical stage performers to see that detailed sensibilities.
HS: Those who work in an event industry are quick to receive new equipment or those new tools. They have that kind of sensitivity. They are quick to have those trends. According to what I know, those things are experimented first in the area of musicals and those areas. As I listen to you, this will open doors for other performers to model after these things.
SW: In the case of musicals, sometimes they have preliminary shows before the actual premiere. They lower the ticket price [for preliminary shows] and there will be things that will be fixed on the stage that day. I used to think those things are inevitable. But when I saw those components altogether, if [the musical industry] prepares harder, then they can attract all people’s hearts. It will be better if they try hard.

SW: When we look at the lighting, the laser brought out a great splendor and the lights created partitions. When he was performing “Rotten Love”, the blue lights made the 2nd floor stage disappeared. Kim Jaejoong sang as he stood still and when he controlled his tempo, the lighting and its tone also cooperated. I couldn’t imagine how many communications they made when they were preparing and how many times they rehearsed together. When he was singing the song “Blame” –
HS: “I Blame You” (“All I Desire”)?
SW: Yes. He walked onto the extending stage and performed on the square in the middle. He changed his costumes a lot, right? At this point, his costume was black and white and during the performance, the light changed to black and white at some points, too.
HS: Ah, with the screen clips.
SW: Yes. And in the middle there was a moment in a song that is like a musical. He did something similar. When we produce a musical or a play, there is this genre or that genre. They can make it with one tone or insert small fun parts in between.
HS: Right.
SW: I thought they can model after these connections. It can be observed mostly in TV dramas. Previously, they made such connections quite loose, but now they make these parts in each episode very carefully. What I’m saying is that those skills that only the people who first produced stage performance are also seen in others who are following them or in those who are doing better with grand capital and better equipment. In order for stage performances to revive, they have to put more detailed efforts on those areas.
HS: That’s true.
SW: That is what I stumbled upon.
HS: Commercial performances – there is a commercial structure in these such performances – I don’t know whether that is the reason for their careful display. I understand that those points should be applied in other common artistic stages to provide a spectacle of performance and they should be concerned about advancing their technologies. We covered pop culture for this one time and you told us meaningful words. I see. I wish to see you reviewing even better production next week.
SW: Yes, thank you.
HS: Yes, thank you.

Click To Show/Hide [Korean Transcript]

HS: 네 공연 리뷰 듣는 시간입니다. 오늘도 변함없이 천상욱 기자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세요
SW: 네 안녕하십니까.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의 천상욱 기자입니다.
HS: 네 반갑습니다.
SW: 네 반갑습니다.
HS: 그 지난 주에는 사실 김명수 국립극장 하우스 매니저님께서 나오셨는데 공교롭게도 국립 창극단 작품을 다뤄주셨어요.
SW: 네
HS: 물론 저희가 특별하게 의도한 건 아니지만 그래서 오늘도 좀 특별한 공연을 기대를 하는데 아 오늘 리뷰는 어떤 공연일지요?
SW: 오늘은 평소하고 하던 거하고 좀 다른 공연인데요, 김재중 콘서트에 대해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HS: 김재중이라며는 저기 동방신기를 했던 그
SW: JYJ의
HS: JYJ의 그… 하하 제가 동방신기때 얘기를 하고 있네요.
SW: 어느 때 적 얘기를 하고 있는 거에요
HS:아 네 죄송해요 네 JYJ의 영웅재중. 아 단독 콘서트인가요?
SW:네 2017 김재중 아시아 투어 인 서울에서 제목이 ‘The Rebirth of J’라고
HS:’The Rebirth of J’.
SW: 네 이 공연인데 1월 21일하고 22일에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공연을 했는데요
HS: 연기자로도 활동을 하고 있죠?
SW: 네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해서 4월 초까지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일본 투어를 하고요, 홍콩, 태국 마카오 대만까지 총 8개 도시 13회차 공연을 하게 됩니다.
HS: 아 정말로 대대적인 투어네요. 사실 우리가 음악회나 이런 것 많이 다뤘지만 대중 가수의 콘서트는 처음인 것 같은데. 그렇죠?
SW: 네 그렇죠
HS: 정말 기대가 되네요.
SW: 김재중의 팬클럽의 입장에서는 김재중의 노래에 대해 다룰 수도 있지만 플스인 만큼 공연의 무대들을 중심으로 다뤄보려고 하는데요.
HS: 사실 지금 말씀하시기 전까지는 이 콘서트가 뭐가 평을 할게 있을까 싶었는데 무대 중심이라고 또 얘기를 하시니까 알겠습니다.
SW: 일단 기본적으로 무대가요, 메인 무대가 있고요 메인 무대에 T자 형으로 돌출되있는 무대가 있어요. 이 돌출 되있는 무대는 그 패션쇼의 런어웨이같은 느낌 그런 느낌에서 콘서트 장이 아닌 파티장을 연상시키는 무대 인데요 메인 무대 같은 경우에 1층 무대와 2층 무대로 나눠져 있어요. 그런 부분은 일반적인 무대 공연에서도 그런 식으로 많이 구성을 하거든요.
HS: 1층이라면 계단식이 아니라 층이 확실하게 구분되는?
SW: 네 2단으로 구성되는 부분들? 하고 T자 형 무대로 쭉 나온 부분이 있는데 이 T자 형으로 돌출형으로 나온 무대가 리프팅으로 올라가기도 해요. 90도 회전하기도 하고요.
HS: T자 전체가?
SW: T자에서 튀어나온 부분이.
HS: 요철 부분이
SW: 리프팅되서 90도 회전하기도 하는데
HS: 그럼 애시당초 분리해서 만들었던 거네요.
SW: 무대는 원래 있었고 돌출은 붇였던 거라고 하는데 그러기때문에 관객석에서 봤을때는 무대가 굉장히 멀리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는데 아트스트가 가까이 가고 하는 그런 부분들이 만들어 질 수 있거든요.
HS: 돌출무대의 특징은 객석 쪽으로 좀 더 다가오고 관객이 시선을 좀 더 다양하게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거죠. 뷰를
SW: 그리고 점차 말씀드리겠지만 영상하고 조명을 같이 이용해서요 공중에 떠 있는 느낌 이런 부분들을 잘 표현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HS: 음 그러니까 결국은 하나의 그 정사각형이 허공에 떠 있는 느낌. 그렇죠?
SW: 네네 작년 11월에 국립 공연단이 했던 “Soul 해바라기”라는 공연이 있었는데요 국립극장 대극장에서.
HS: 그때 리뷰를 하셨죠
SW: 그 무대에서도 지금 T자하고 다른 형식이긴 한데요 그 돌출 무대가 나오면서 무대가 점점 경사져서 올라가게 만들어져있는 무대가 있거든요. 그래서 맨 끝에 부분에 가면 2층 관객석하고 눈 눞이가 같아지는 부분들?
HS: 그게 하수쪽에서 쭉 뻗어나와서 하는 거죠 객석까지. 잡아먹으면서
SW: 이렇게 해서 무대에 올라가는 부분들은 2층에 있는 관객들이나 좀 멀리 있는 관객들은 관조적으로 봐야된다고 하나 좀 멀리봐야된다 이런 느낌이 드는 데요 배우들이 갑자기 다가가게 되면 긴장하게 되고 느껴지는 것도 달라지고
HS: 관객들 중에서 그걸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긴장하는 사람이 있고 그래요 친근하게
SW: 여기서 말한는 긴장은 즐거운 긴장이죠. 가까이 오는 부분들 지금 김재중 콘서트에서 했던 이런 부분들이 리프팅을 하거나 중간에 들어가거나 하는 통에 시야 방해가 이뤄질 수가 있거든요. 근데 여기서는 그걸 투명으로 만들어 놓은 거에요.
HS: 아 받쳐 올리는 것들을 투명으로 만들어 놨어요
SW: 받쳐 올리는 것 중에 맨 가운데 사각형만 빼고 쭉 길게 나오는 앞뒤 부분을 투명으로 만들어서 이게 리프팅이 됬을 경우에도 밑에 있던 사람들 옆에 있던 사람들. 그러니까 누군가가 잘보이기 위해서 어떤 사람들에게 시야 방해가 되면 사실 어떤 순간엔가 이쪽 관객은 좋아하겠지만 다른 쪽 관객은 싫어할 수도 있는 부분들이 되는데.
HS: 네 그러면 곧 그것은 배우가 약간 허공에 떠있는 느낌도 들겠네요. 어떤 무대에 받쳐진다기 보다도. 어 그런 신비한 효과도. 음
SW: 이 부분들을 영상하고 조명하고 다같이 하게 되면 중간에 공중에 딱 떠있다는 느낌? 그리고 그게 영상하고 합쳐져 있을때는 합성한 느낌.
HS: 오 제대로 된 무대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는 거네요.
SW: 사실 보면 이런 상업 무대들을 되게 무시하는 경향들이 있을 수도 있잖아요.
HS: 그렇죠 약간은 콘서트라는 게 공연의 무대 제작보다 이벤트 성에 가까운 뭐 그렇게 이해를 하고 있죠.
SW: 저도 특별히 그런 생각 않고 사실은 대스타의 단독 콘서트이기 때문에 무대나 영상 조명 이런것에 대해서 관객들은 그렇게 크게 신경 안쓸수도 있어요
HS: 그렇죠 사람 보는 맛에 가는 거니까
SW: 그래서 그냥 뭐 분위기만 맞춰도 될 것 같은데 지금 영상이나 만들어 놓은 부분들은 바로 송출해서 방송으로 띄워도 될 수 있을 정도로 굉장히 세밀하고 섬세하게 만들어 놨다는 부분에서 아 무대 공연을 만들때 이런 부분을
HS: 특히나 대형 콘서트니까. 사실 대형 콘서트 하면 무대 장치도 장치지만 음 보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특효 같은 것 있잖아요. 뭐 폭약을 쓴다든지 뭐 이런 특효 같은 것에 방점을 찍지 않나 무게를 두지 않나 싶은데 지금 얘기하신대로 무대에 무게를 둔 거군요.
SW: 영상을 만들었는데요 이 영상 자체에 대한 수준하고 선명도가 굉장히 뚜렷하게 만들어져있거든요. 그냥 슥 지나가는 부분들이 아니라 콘서트가 아니면 영상만 가지고 따로 보는 공연을 만들어도 재밌겠다 했을 정도로
HS: 콘서트에 전체적으로 영상 구성 한것이
SW: 가수가 노래를 부를 때 뒷 부분에 그런 배경이 나오기도 하고 이미지적인 그림이 나오기도 하고 그런 부분들을 곡 하나 하나마다 컨셉들을 잡아 놨고요 정교하게 섬세하게 만든 부분들? 그래서 사실은 이런 부분들은 그냥 돈을 많이 투여하면 되는 거 아닌가 쉽게 생각하고 넘어갈 수도 있는데요 굉장한 섬세한 노력이 필요한 부분 이거든요
HS: 고민이죠
SW: 그리고 고려대학교 화정 체육관 같은 경우가 음악 전용 공연장이 아니거든요.
HS: 체육관이니까 당연히
SW: 네 음향을 잡기가 사실은 쉽지가 않은데요. 김재중 노래의 특징이 여성키 이상의 고음을 쓰는 경우가 굉장히 많아요. 그래서 소리가 나오면 그게 찢어지거나 윙윙 거리는 부분들이 있는데 음향을 되게 잘 잡아 놨더라고요. 높은 부분 낮은 부분을. 이런 부분이 장비가 좋아서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건 굉장한 노력의 결과거든요.
HS: 아시아 투어를 준비하고 있으니까 오죽 했겠어요 스텝진들이나 이런 게.
SW: 순수 예술을 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정체가 있으니까 사람들이 잘 알아보지 못하고 그냥 이해해 주니까 그냥 넘어간다 시간상 뭐한다 이렇게 하는 데요 저도 예전에 회사 다닐때 전체적으로 행사를 해보니까 절대 못 잡는다고 했던 부분들 2박 3일을 밤을 새니까 잡더라고요.
HS: 아 음향 엔지니어들이
SW: 그래서 전 나중에 물어 봤거든요. 처음에 잡을 수 있었는데 왜 안잡았냐. 그랬더니 너무 힘들다는 거에요. 전용 공연장이 아닌데서 잡는 부분들이. 그래서 누군가가 강하게 얘기하면 자기들도 이렇게 하는데 실은 그렇게해서 음향을 잡고 나면 와있는 사람들의 반응은 엄청나게 좋거든요. 어떤 자리에서도 잘 들릴 수 있게 하는 부분들.
HS: 특히나 체육관 같은 데에서는 많은 객석, 많은 관객을 상대하기 위해서 받기 위해서 체육관에서 공연을 하는 거잖아요. 사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공연장보다 훨씬 많은 인원을. 그러다 보면 음향의 스피커의 지향성 같은 경우들이 전체를 더 많은 사람들을 커버해야 된다는 거죠. 그러니까 고민이 더 많이 필요하고 엔지니어들이 물리적인 시간이 더 필요한 거죠.
SW: 그리고 지금 보면 가수의 공연인데도 음향 아니면 조명 뭐 영상 다른 부분들이 그 무대 세트 디테일이 시간을 맞추거나 이런 부분들에 있어서도 하나 한 사람의 스텝들이 굉장히 스스로 자기 자신들이 그 자부심 넘치는 아티스트라는 생각을 가지고 무대를 만들었다는게 느껴지는
HS: 네
SW: 사실 대중 문화를 하면서 이런 콘서트를 한다 하면 에 뭐 돈을 썼으니까 장비가 좋으니까 이렇게 생각을 하기 쉬운데 그런 디테일한 감각들을 기존의 무대 공연을 하는 분들도 한번 쯤은 가서 느꼈으면 좋겠다.
HS: 이벤트하시는 분들이 어떤 그 새로운 장비나 그런 어떤 도구를 받아들이는데는 빨라요 그런 감각이. 그런 트렌드 받아들이는 데는 빨라요. 그런 것들이 조금 더 녹아 들어서 약간은 무대쪽 우선은 뮤지컬이나 이런 쪽에서 시험되는 경우가 많다고 저는 알고 있거든요. 아마 그런 것도 이번에 좀 다른 공연 관계자들이 벤치 마켓을 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되지 않을까. 지금 기자님 말씀을 들으니까.
SW: 뮤지컬 같은 경우에도 처음에 정식 오픈을 하기 전에 사전 오픈 하는 경우가 있잖아요. 입장료가 좀 싸게 하면서 뭔가 이렇게 맞춰 갈 수 있는 부분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이 어쩔 수 없이 나올 수 밖에 없는 부분들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요. 지금 공연장에 가서 그런 부분들을 보니까 좀 더 철저하게 준비를 하면 그럴 때들도 관객의 마음을 다 사로잡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런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을 하게 됬고요.
조명을 보면 레이저하고 레이저가 화려함을 장식하고요. 조명은 영역을 나누는 그런 역할을 하는데요. Rotten Love 이 곡을 할 때는 푸른 조명이 2층 무대가 아예 없는 것처럼 만들기도 하는데 가만히 서서 노래 부르는 김재중이 완급 조절하는 부분하고 조명하고 톤을 같이 하는 부분들이 있거든요. 공연을 만들때 얼마나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만들고 서로 호흡을 맞추었을까. 이런 부분들이 느껴졌고요. ‘원망해요’ 이 노래를 부를 때는
HS: 원망해요?
SW: 네 돌출 무대를 걸어나와서 중앙 사각에서 무대 할때가 있었는데요. 의상을 자주 갈아입잖아요. 이때는 흑백으로 본인의 의상을 갈아 입었는데 영상도 조명도 흑백으로 바뀌는 부분들이 있더라고요.
HS: 아 영상하고 같이
SW:네 그리고 중간에 뮤지컬 적인 노래 한곡 나올 때가 있었는데 그때는 뮤지컬 적인 걸 하고. 우리가 뮤지컬을 만들거나 공연을 만들거나 할때 무슨 장르가 있고 무슨 장르가 있고 하는데 그런 부분들을 전부 다 한 톤으로 가기도 하고 중간에 그런 재미들을 넣잖아오.
HS: 네
SW: 그런 거를 넣을때 연결에 대해서 벤치마켓해서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요. 이런 부분들은 어디서 많이 드러날 수 있냐면 티비보면 드라마에 대해서 나오잖아요. 드라마에서도 연결하는 부분을 보면 되게 슥슥만든다는 느낌을 받는데 지금은 한회 한회 그런 부분들을 되게 신경써서 만들 거든요. 제가 말하는 건 무대를 공연하면서 만들었던 사람들이 독보적으로 가지고 있었던 그런 영역들을 그 따라가면서 만들었던 사람들이 거의 다 비슷한 수준으로 따라와있거나 그 대자본을 가지고 더 좋은 장비를 가지고 더 하고 있는 그런 부분들이 오히려 좀 더 섬세하게 노력하고 만들면서 하나하나도 그냥 넘기지 말고 만들어야지 무대 공연이 더 살아나지 않을까
HS: 그러니까요
SW: 이런 생각을 하게 됬습니다.
HS: 상업적인 공연 물론 다 어느 일견에는 상업적인 구조를 갖춘 공연이긴 하지만 그래서 인지 모르겠는데 지금 말씀하신대로 더 신경을 썼다. 이런 것들이 무대에도 일반 예술적인 무대에도 많이 적용이 되서 공연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기술력을 발전시키는데 고민을 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알아듣고 저희가 1회적으로 대중가요 콘서트를 다뤄봤는데 의미있는 얘기를 해주신 것 같아요. 알겠습니다. 다음 주에도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뵙기를 바라겠습니다.
SW: 네 고맙습니다.
HS: 네 감사합니다.


Photos / C-JeS Entertainment
Transcription and translation by / Judith (All About Cassiopeia)

Originally broadcast at Podbbang her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