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eS Entertainment Reveals The Truth of 2014 Incheon Asian Games

201406250935773573_53aa19f57b130

JYJ was appointed as the official honorary ambassador of the Incheon Asian Games (IAG) in February 2013.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in the recent press conference said, “We appoint JYJ, who are popular in each local places of Asia, to spread awareness on the spur of the Asian Games and overseas PR to all regions in Asia.”

In the process of discussing the roles of JYJ as the honorary ambassador, we, C-JeS Entertainment, made a written contract with the PR marketing agency of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The contents include an agreement with JYJ on domestic and overseas events on the Asian Games, and the consideration of JYJ being the first in casting K-Pop stars and Korean artists in both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of IAG and press conferences with overseas media. The officials of the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and PR spokesmen eventually agreed to appoint JYJ as their honorary ambassador and for a finale performance at that time.

Afterwards, JYJ released Only One, the official theme song of the Asian Games, filmed music videos, and recently did a commercial film with no guarantees. They actively participated in events to publicize IAG. They also attended showcases in Hanoi, Vietnam in last October and Guangzhou, China in November to publicize IAG in Asia. We have decided to attend the event that was scheduled in November but it was cancelled due to the natural disaster that took place in the Philippines.

A month ago, we were in the meeting with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to discuss if JYJ would attend the Incheon Central Stadium opening ceremony and press conference. We concluded in the meeting that we will adjust their schedules in order to attend. However, there was no communication regarding each event and for some unknown reasons, we were not mentioned in the press conference today.

In the recent phone call, the committee told us that no direction plan was confirmed. Nevertheless, the committee had a press release with the headline, ‘Star casts who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2014 Incheon Asian Games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in today’s press conference. JYJ was not mentioned in the release even though they are the honorary ambassadors. Besides, the committee said they are still deciding if they were to cast JYJ.

The committee had promised us on the finale stage for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A few months ago, they raised an opinion that we might stand with Psy for the finale. We responded that he is our great senior and means a lot to the nation, and hence, it will be an honor for us to stand on a stage with him.

IAG should fulfill their promises we had agreed upon. If the committee is an organization for greater good, we think they should keep both loyalty and faith. There is not a single person who would understand with common sense to exclude JYJ, who was publicized as the face of Asian Games more than a year to 4 billion people, in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It would be as if covering the skies with your hands, to shift responsibilities on an employee who was in charge of the honorary ambassador or to give excuses that was once promised. With common sense, anyone can hardly understand that an artist, who worked for more than a year to publicize IAG and even sang the official theme song, ends his or her activities only for events before the ceremony.

It is well-known that even when we were carrying out Jeju Island’s Seven Wonders Concert in July 2011, we were told a day earlier before the event that our attendance was cancelled although we had already booked the flight seats and received cue sheets from them. We had to sue this situation to the Fair Trade Commission later on. It was confirmed that the unilateral notice of cancellation of attending the concert was an unjust case forced by external pressure, and they issued a correction order to stop obstructing JYJ’s business activities.

We can recall the first meeting we had with the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on the activities of an honorary ambassador in last year’s May. We warned that we would not want to start if the committee could not carry on promises since we had suffered from unknown external pressures before. We said we were afraid that this issue would happen again, and if such cases do happen, JYJ and their domestic and overseas fans would also get hurt. The committee resented over the past obstructions on JYJ’s activities and made sure that IAG would never have things like that.

We hope this breach of promise of the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will not be a decision by unfair external pressure like the ones JYJ had faced before. We sincerely appeal that many people would lend us an ear to this unfair case.

[Korean Script]

지난 2013년 2월 JYJ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공식 홍보대사로 위촉 되었습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는 “아시안 게임의 인지도 확산과 아시아 전역으로의 해외 홍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아시아 권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JYJ를 위촉한다.”고 말하며 위촉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습니다.

JYJ의 홍보대사 역할을 논의 하는 과정에서 저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의 홍보 마케팅 대행사와 홍보대사 협약서 형태의 용역 계약을 체결 하였으며 그 내용 중에는 “국내외 아시안게임 관련 행사에 있어 JYJ와 사전에 합의 한다.”는 내용과 “갑은 인천 아시안 게임의 개폐막식과 해외 매체 대상의 컨퍼런스에서 K-POP 스타 등 한국 가수를 섭외할 경우 JYJ를 최우선시 고려한다.”는 조항이 포함 되어 있습니다. 또한 당시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의 조직위원회장을 비롯한 홍보 담당자들은 홍보대사 섭외와 함께 JYJ의 개폐막식 출연을 물론 피날레 무대를 약속 한 바 있습니다.

그 후 JYJ는 아시안게임 공식 주제가인 ‘ONLY ONE’을 발매 하고 뮤직비디오를 촬영 하였으며 최근 노게런티로 CF 촬영까지 진행하며 인천 아시안게임을 알리는 행사에 적극 임했습니다. 또한 지난 10월 베트남과 11월 하노이와 중국 광저우에서 인천 아시안게임을 아시아 전역에 알리는 쇼케이스에도 참석 했습니다. 11월 예정 된 해외 아시안게임 관계자들이 모이는 행사의 경우 참석을 결정한 상태에서 필리핀에서 천재지변의 재난이 일어나 행사가 취소 된 바 있습니다.

한달 전 저희는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와의 미팅에서 JYJ가 홍보대사로서 인천 주경기장 개장식 행사와 연출 감독과 함께 하는 개폐막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줄 수 있는지 확인 했고 저희는 스케줄 조정하여 참석 하겠다고 말씀 드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그 후 각 행사에 대한 추가 연락이 없었고 알 수 없는 이유로 오늘 있었던 기자회견에 대한 내용을 공유 받지 못했습니다.

최근 전화 통화에서 인천 아시안 게임 조직위는 연출안이 확정 된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직위원회에서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폐회식에 스타출연진 적극 참여”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 했으며 그 내용에 공식 홍보대사인 JYJ의 언급은 없었습니다. 또한 기자회견에서 출연은 확정이되 연출 순서에 대한 검토 중이란 이야기가 아니라 출연 여부도 검토중이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는 저희에게 개폐막식 피날레 무대를 약속 한 바 있습니다. 몇 달 전피날레의 경우 가수 싸이와 한 무대에 설 수도 있다는 의견에 저희는 그는 대선배님이며 국민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가수이기 때문에 함께 무대에 선다면 저희도 영광이라고 말씀 드린 바 있습니다.

인천 아시안게임은 그 동안 저희와 협의한 약속을 이행해야 합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공공의 목적으로 설립 된 조직이라면 ‘의리’와 ‘신의’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0억 아시아인들에게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아시안게임의 얼굴이라 홍보한 JYJ를 개폐막식 기자회견에서 제외 시키고 언급도 하지 않는 것을 상식적으로 납득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이후 이 건을 홍보대사 선정을 담당한 직원에게 책임을 전가 한다거나 개폐막식 식전 행사 출연이 우리 측과의 약속 이행인 것처럼 변명 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입니다. 상식적으로 인천 아시안게임의 홍보를 위해 1년 넘게 활동하고 주제가를 부른 가수가 식전 행사 출연으로 그친 다는 것은 어느 누구도 납득하기 힘든 부분일 것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저희는 2011년 7월 제주 7대 경관 홍보대사직을 수행할 때도 알 수 없는 이유로 항공권 예약을 마치고 큐시트까지 받은 상황에서 하루 전날 행사 참석 취소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 뒤 공정거래위원회에 이와 같은 상황을 제소한 끝에 제주 7대 경관 행사 일방적 취소 통보건은 외압에 의한 불공정한 사례임이 확인 되며 JYJ의 사업 활동 방해 행위를 중지하라는 시정 명령이 내려진 바 있습니다.

지난 해 5월 인천 아시안 게임 조직위원회와 홍보대사 활동 관련해 처음 가졌던 회의가 생각납니다. 저희 측은 그 동안 알 수 없는 외압으로 JYJ가 힘든 일을 겪었으며 사실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 또한 그런 일이 생길까 두렵다.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할 경우 JYJ뿐만 아니라 JYJ를 사랑해 주시는 국내외 팬들의 상처가 걱정 되기 때문에 사전에 약속한 내용을 이행 할 수 없다면 시작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조직위원회 실무진들은 그 동안 일어났던 JYJ활동 방해 사례에 개탄하며 인천 아시안게임은 그럴 일이 절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아무쪼록 금번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의 약속 불이행이 기존에 JYJ에 겪었던 비상식적이고 불공정한 외압에 의한 결정이 아니길 희망 하며 많은 분들이 정당하지 못한 이 사건에 귀를 기울여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Official press release by C-JeS Entertainment.

Photo / C-JeS Entertainment
Translation by / Judith (All About Cassiopeia)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